보청기 가이드

난청과 이명

> 보청기 가이드 > 난청과 이명 > 소리의 원리

  • 소리의 원리
  • 귀의 구조
  • 소리의 크기

우리가 소리를 듣는 원리를 이해한다면, 난청에 대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사람의 귀는 놀라운 기능을 가진 기관으로 간단히 말하자면 공기 중의 음파를 뇌가 알 수 있는 정보나 마음을 움직이는 감정으로 바꿔주는 기능을 합니다.

귀는 아주 작은 소리에서부터 큰 소리까지 감지할 수 있으며, 소리의 크기와 거리를 구별할 수 있을뿐만 아니라 소리의 방향 또한 놀랍도록 정확하게 찾아냅니다. 다음 페이지의 영상을 통해 놀라운 귀의 기능에 대해 자세히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우리의 귀는 외이, 중이, 내이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외이

외이는 외부에서 보이는 귓바퀴와 외이도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우리가 ‘소리’라고 부르는 것은 ‘음파’라고 불리는 공기의 진동이며, 음파는 외이도를 통해 고막으로 전달됩니다. 고막은 둥근 모양의 탄력성있는 막으로 음파가 전달되면 진동을 합니다.

중이

중이는 고막을 경계로 외이와 구분되며 공기로 채워져 있습니다. 중이에는 추골(malleus), 침골(incus), 등골(stapes)이라 불리는 3개의 작은 뼈가 있는데, 이를 이소골(ossicle)이라고 통칭합니다. 이소골은 고막의 진동을 내이로 전달하는 역할을 합니다. 즉, 고막을 진동시킨 소리는 이소골을 통해 증폭되고, 이 증폭된 소리는 난원창을 통해 내이로 전달이 됩니다.

내이

내이에서 중요한 부분인 달팽이관은 달팽이 껍질을 닮아 이와 같이 이름이 지어졌습니다. 달팽이관은 얇은 막으로 나눠져 있는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공간은 림프액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이소골에서 난원창으로 소리가 전달되면 림프액이 움직이며 달팽이관 내부의 유모세포라고 불리는 미세한 청각 세포를 자극시킵니다. 유모세포가 자극되며 발생되는 전기 자극은 청신경을 통해 소리를 인지하는 대뇌로 전달시킵니다.

아래의 영상을 통해 우리의 귀가 어떻게 소리를 듣는지 더 자세히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리의 크기는 데시벨(dB, decibel)이라는 단위를 사용합니다. 데시벨은 평균적으로 가장 작은 소리라고 인지하는 0부터 대부분의 사람들이 불편하다고 느끼는 수준인 100 dB로 소리의 상대적인 크기를 나타냅니다. 사람의 일반적인 말소리 크기는 약 50~60 dB이며, 아래 차트로 소리의 크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리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내이의 유모세포가 손상을 입을 수 있으며, 이는 소음성 난청(NIHL)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